달그림자

우주 어딘가에서의 교신

Category

차근차근

Substance Designer #3

슬슬 강의가 버거워진다. 한계점이 예정보다 더 빨리 찾아올 것 같다. 이번주는 지브러시에서 만든 매쉬파일을 가져와서 섭스턴스에서 색을 입히는 주제였다. (당연히 이미지의 바위 매쉬는 내가 만든 것이 아니다.) 고작해야 다 만들어진 매쉬에다가 색을 입히는 것인데다, 레퍼런스(참조할 팔레트 이미지)도 이미 있었지만 혼란스럽다…. Continue Reading →

Substance Designer #2

오늘의 수업은 색 지정. 지난주 수업이 오후 11시부터 시작됐기에 저녁을 먹고 동네카페에서 노닥거리고 있었는데, 이미 9시부터 시작됐었다고 한다. 집에 들어와서 그 사실을 알았을땐 10시반이었지만, 방송사고로 인하여 다행히 그리 늦지는 않은 상황. 수업 내용은 십여분 남짓으로 짧았는데, 샘플 이미지를 가져와서 채널마다… Continue Reading →

Substance Designer #1

회사를 관두고 제일 자주 만난 지인이 있다면 그 사람은 쩜백일 것이다. 한 시간 넘게 하소연을 해도 싫은 내색을 한 적이 없고, 특별한 일이 있지 않으면 티타임을 거절하는 법이 없어서 우울을 떨치기 위해 그를 자주 찾아갔다. 맛집탐방을 좋아하는 쩜의 그녀가 다행히… Continue Reading →

© 2019 달그림자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