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딘지 모르게 쓸쓸한 것

2013년부터 자주 가는 카페가 있다. 이사를 하게되면 그 카페를 못가게 될 걱정이 들고, 명절 연휴에 꼭 한 잔을 마시고 고향을 가야 마음이 놓이는 그런 곳이랄까… 커피를 주문할 때 4가지 가량의 블랜딩 원두중 하나를 고를 수가 있는데, 그냥 그 곳 커피맛에 길들여진 탓일 것이다.

그동안 흡연실을 만들고 베이커리룸을 만들었다 없애더니, 작년 말에는 대대적으로 탁자와 의자, 조명을 바꾸었다. 며칠전엔 앞마당에 소나무를 심고 흡연실을 없애고 베이커리룸을 또다시 만들길래 주인장이 인테리어 변경을 하나보다 생각했다. 적어도 무심코 바라본 건물 2층의 간판이 바뀐 것을 알기 전까지는… 그래서 거의 4년을 봐왔던 바리스타가 그만두었구나… 사실 원두도 그대로이고, 야간 바리스타도 그대로다. 발효빵이 추가된 것 말고는 메뉴도 달라진게 없다. 적립금도 유지가 된다고 했다. 그런데 이유를 알 수 없을 만큼 몹시 쓸쓸한 기분이 든다.

뭔가 변해가는게 싫은 기분이 들때마다 나이가 들었나하고 되새기게 된다. 나이 들었어… ㅎㅎㅎ 아.. 붙잡아두고 싶다. 오늘이라는 시간. 시간을 잘 보내는 것이 잘 붙잡아 두는건데 말이지.

– 습관처럼 저녁을 먹고 아메리카노 한 잔 @A-RA.COM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