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공부해야 할 것 같아서 외국인과 편지나 채팅이 가능한 몇몇 앱을 설치해봤다. HiNative, Hello Talk, Hit me up, Hello Pal … 그리고 최종적으로 Slowly를 낙점하였다. 사용한지 며칠 지나지 않아서 아직 잘은 모르겠지만, 이 앱은 느린 편지 형식이라 채팅에 비해서 시간을 많이 빼앗지 않고 너저분(?)한 변태들이 없어서 쾌적하다.

Slowly는 아날로그를 흉내낸 점이 재밌는데, 상대가 편지를 발송하면 거리를 따져서 도착시간이 소요된다. 뭐 그만큼 상대방을 알아가는데 더디고, 대화 소재가 제한적이다보니 영어가 크게 느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그 옛날의 해외펜팔 느낌도 나고.. ㅎㅎㅎ

내일은 미국 Dallas에 사는 새로운 친구에게서 편지가 도착할 예정이다. 우표 많이 모아야지. 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