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건 새해에만 그럴싸해보이는 결심이니까. 가끔씩 다시 생각나는 것들도 계속해서 되새기지 않으면 오래된 습관이 튀어나와버려서 부질없다.

올해의 제일 큰 목표는 –

  • 남 탓하지 않기. (주로 빈정거리는 것)
  • 다른 사람을 창피주는걸로 웃기지 않기.
  • 누군가를 알게된다면 장점을 한 가지씩 찾기.

인싸가 되는 일은 참 멀고도 험하네. (….) 적고나니 나쁜 습관도 많고, 뭐 이런게 신년 계획이람 하는 느낌도 있지만… 이제는 이런(?) 것도 새해를 빌미삼아 해야 할 것 같다.

샤워를 한다던가, 빨래를 넌다던가 아무튼 잡생각이 많아지는 단순노동 타이밍에 가끔 생각나는 구절이 있다. 중용에 나오는 구절이라는데 중용은 읽은 바가 없고, 영화 역린에서 상책의 대사로 알게 된 구절.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배어 나오고, 겉에 배어 나오면 겉으로 드러나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동시키면 이내 변하게 되고, 변하면 생육된다. 그러니 오직 세상에서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하게 할 수 있는 것이다.

중용 23장

다시 읽어봐도 참 좋은 구절이다. 새해라는 말이 무색하게 1월이 거의 다 흘러가고 있지만, 그래도 새해에 보니 더 좋다.

(딴 소리지만 이 글을 쓰면서 WP 에디터 단축키 하나를 알게되었다. Shift + Enter 강제 줄바꿈! 여태 단락 나누기만 되어서 불편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