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움이 없는 동물

깨달음이 있다고해서 발전이 있는건 아닌 모양이다. 아니면 그냥 나라는 사람 자체가 깨달음으로도 배움이 없는 것일까?

올해는 디지털기기와 마가 끼었는지 노트북 액정도 사망으로 바꾸게 되더니, 연이어 마우스도 먹통이 되고, 엊그제는 갑자기 스마트폰이 사망했다. 사전징후도 없이 갑자기 프리징이 일어나면서 무반응인채 30분을 켜져 있어서, 강제종료를 했더니 그대로 벽돌이 돼 버린 것이다. 망할 엘지폰…….. 이건 교통사고나 자연재해에 가까운 상황이다. 평소에 부지런을 떨었더라면 사진이라도 건질 수 있었을텐데… 데이터나마 백업할 수 있을까…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AS센터에 갔는데, 센터 기사님이 기도메타를 띄우며 기적을 바라셨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모든 것을 점검하고 CPU가 망가진 것으로 결론이 났다. 클라우드 백업은 왜 안하셨어요. 최선을 다했지만 회생불능이었다는 기사님의 원망과 위로를 뒤로한채…

당연히 로컬에 저장하는 앱데이터, 사진, 음성녹음, 클라우드에 저장되지 않은 모든 것들이 유실되었다. 허망하다. 십여년간의 기획서와 사진이 가득했던 외장하드가 망가졌을 때, 혹은 스마트폰 외장메모리칩에 저장한 사진들이 메모리칩 불량으로 다 날아갔을 때도 똑같은 마음이었는데. 나는 왜 백업을 게을리 하나.. 이 글의 바로 앞전 글이 백업에 대한 소고라는 점이 유머다. 그래도 2년전에 NAS를 들인 덕에 다 잃은건 아니라서 위안이 된다.

이제 고작(!) 2년하고 4개월을 써가던 중이었는데… 정말 짧은 생이구나. 너와의 악연도 이제 끝났나봐. 지긋지긋하게 드나들었던 AS센터. 너는 카메라 문제, 충전 단자 접촉불량 문제… 그렇게 방수폰을 두세 번 뜯어내게 하더니, 7월에 다시 충전 단자 한면 사망으로 근근히 쓰게하고 이제 완전 이별이네. 6월에 약정이 끝나고 헤어질 준비를 여러 번했으나, 그러질 못했다. 게으름인지 미련인지 모르겠지만…. 뭐랄까, 헤어졌다 만났다 다시 헤어지는 것을 반복하는 지루한 연애 같았다.

망할 엘지폰. 다시는 안사야지. 그런데 이건 병인가, 팬심인가, 애증인가…. 새로이 엘지폰을 사서 로켓배송중. 이젠 진짜, 백업 잘하고 착하게 살게요.

배움이 없는 동물”에 대한 3개의 생각

  1. 보고싶은 언니
    작년이었나 재작년이었나 보자보자 했다가
    그 다음해 코로나까지 터지면서 더더욱 ..
    잘 지내? 이사갈거라?갔다고?했던 것 같은데 잘 지내는지
    늘 건강해야해 언젠가 만날 수 있길 어제 만난 것처럼 언니랑 수다를 떨고 싶다
    하지만 이렇게 쓰고나서 사실 언니는 과거의 인연을 만나고 싶지 않다면 어떨까
    그런 생각도 하고 음 그렇습니다 옛날보다는 배려심이 생겼어요..

    • 앗?! 오랜만이야! 주인장도 안 오는 곳이라 답이 늦었어. 뭐 찾아볼게 있어서 잠시 왔더니…
      음.. 그러고보니 매번 인사는 오랜만이라고 하는 것 같아(…) 무언가 패턴에 변화가 있어야 할텐데ㅋㅋ 네말대로 진즉에 만났어야 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대코로나 시대가 되어버렸다….씁쓸.
      이사는 작년에 했어. 하지만 올해 또 이사할 예정.. ← ?! 어디로 갈 것인지 아직 결정된 바는 없지만, 현재 살고 있는 도시를 벗어날 확률이 99%야. 세입자 인생이란게 그런거라서. 이 곳이 아무도 안오는 곳이긴해도, 공개가 되어 있어서 신상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핫라인(?)으로….

      과거의 인연을 만나고 싶지 않다..라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본 적은 없어. 그야말로 하루 하루 그저 닥치는대로 살고 있기때문에 별 생각이 없다는 쪽이 좀 더 정확할까… 하지만 너의 연락이 반가웠다는 것은 확실해.ㅎㅎㅎ 배려심이 생겼다니 좋은 소식이네. 나는 인내심이 생겼어. XD

      코로나가 좀 잠잠해져서 찻집에서 1시간 이상 머물러도 괜찮은 날이 오면, 한가로운 주말즈음에 얼굴을 보도록 합시다. 엄청나게 긴 얘기가 쌓여 있는 것 같지만 막상 별 얘기를 못할지도 모르겠다. 네 생각을 하니 찜닭이 먹고 싶군. 우리의 좋았던 시절에는 항상 찜닭이 있었는데….. 만나게 되면 찜닭을 대접할게요. 좋은 밤~

      • 찜닭 아직도 기억나 언니가 구로 ㅇㄱ 백화점에 맛있는 집이 있다구 김ㅇㅈ님이랑 같이 날 데려갔는데 진짜 너무 맛있었어서 아직도 그날의 조명과 분위기가 생생하게 기억난다. 나는 프리 전향하구 욕심부려서 일하다가 재작년쯤 많이 아팠더랬어요 목디스크 터지고 피부염 터지고 완전 종합병원이었지 모야 그러구 나서 평생 없던 알러지가 생겼다………………. 지금도 돼지고기 닭고기(괜찮을 때도 있음) 바나나 고등어 튀김 등 맛난 것을 많이 먹을 수 없는 몸으로 살고 있어…
        핫라인 엉엉엉엉 언니 번호가 바뀌었을 거란 느낌이 강하게 드는데, 우리의 핫라인은 어디일까요 우리 진짜 만난지 너무 오래되었지.. 지금은 어디에 살고 있을까 또 어디로 이사가는걸까 궁금하지만 개인 신상이니까 또 급한건 아니니까 언제든 만나서든 어떤 매체를 통해서든 이야기해 보아요.
        언니한테는 고마운 기억이 너무 많아서 아직도 이렇게 종종 언니 생각이 나고 보고싶은건가봐 언니가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길 또 이상하지만 나는 우리가 꼭 다시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 언니는 장난은 잘 쳐도 나한테 늘 다정했으니까 다시 만나도 또 나를 놀리면서 귀여워할(…기에는 나이가 너무 많아졌다)까 그런 생각도 해봐. 언니 올해는 코로나 백신이 시작되었으니 희망이 있겠지? 어쨌든 이곳이 살아있으니까 또 만나러 올게. 건강해야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