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그림자

우주 어딘가에서의 교신

Category

습작

권태

왕은 공주를 웃게하는 사람을 부마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기사가 되려고 수련하던 남자도 이 소식을 들었다. 그는 곧 검수련을 그만두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수집하느라 애를 썼다. 노력끝에 남자는 술집의 모든 이를 웃길 수 있을만큼 재미있는 사람이 되자 드디어 궁에 갈 자신감이 생겼다. 그는… Continue Reading →

5789995211호의 소원 -2

달토끼는 내가 준 과자를 갉아대며 먹었다. 떠들어대거나 과자를 먹거나 시끄럽기는 마찬가지다. 머릿속의 혼란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그 말이 사실이라면 이건 너무하다. 물론 나는 조금전에도 우연찮게 20년전과 같은 소원을 빌었다지만 그렇지 않고 아무때나 소원성취가 발현되면 오히려 폐를 끼치는 것일 뿐이다. “만약…”… Continue Reading →

5789995211호의 소원

정월 대보름의 밤이었다. 특별한 일도 없었고, 외로운 기분이 들어 퇴근길에 맥주 두 캔과 새우깡을 샀다. 편의점을 나서는 내 발걸음을 보름달이 비추고 있었다. 저 달에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이야기가 구전되고 있었지만, 한 번도 이루어진 적이 없으니 그건 그저 마음의 위안에 가까운… Continue Reading →

재활용 택배

현관벨 소리에 잠이 깼다. 동이 틀 무렵에야 연습을 끝내고 겨우 잠이 들었는데. “택배예요.” 짜증이 오백퍼센트 차서, 욕이 육성으로 터져나올 것 같다. 지금 나가요. 악을 쓰듯 소리치고 주섬주섬 겨우 일어났다. 최근에 뭘 주문한게 있던가? 잠이 덜깨어 정신이 몽롱하다. 상자를 열어보면 내가 뭘… Continue Reading →

호객꾼

“호루라기 필요없어요?” 토끼는 계속해서 그녀를 따라왔다. 쓸데없는 물건들을 줄줄이 읊으며 따라온게 100미터는 족히 넘을 것 같다. 그녀의 걸음은 점점 빨라진다. 그녀는 손사레를치며 토끼에게서 멀어지려했다. 토끼는 지구끝이라도 쫓아갈 기세로 그녀에게 따라붙었다. “누나, 호루라기 진짜 필요없어요?”“…….”“있으면 엄청 좋은데. 호신용으로 최곤데.”“…….”“후회없음이야. 진짜루.”“……”“누나처럼 예쁜사람에겐… Continue Reading →

사랑만큼의 우정

방학식이 끝났다. 1학기 종료와 함께 내 우정도 끝났다. 세 명이 우정을 쌓으면 한 사람이 따돌려지기 마련인데, 사교성이 별로 없는 내가 그렇게 된 것이었다. 친구들의 절교선언은 세상이 끝나는 것만큼 어질어질한 기분이 들게 했다. 평생을 쌓아갈 우정이라고 해놓고 절교라니. 나는 받아들일 수가… Continue Reading →

전학생

짝꿍은 책받침으로 입을 살짝 가린채로 말했다. 이전 학교에서 사고를 쳐서 퇴학을 당한 애라고. “너도 쟤랑은 말 안 섞는게 좋을걸.” 쉿. 듣겠다. 그제서야 잦아드는 짝꿍의 목소리에 아랑곳하지 않고, 전학생은 3분단과 4분단 사이 복도를 도도한 표정으로 지나간다. 허리까지 오는 긴 머리를 정수리까지 올려 묶은탓인지… Continue Reading →

전사(轉寫)하던 노인

20대의 어느 여름. 알바를 한참 구하던 때여서 몇 군데에 면접을 본 날이었다. 이미 오후 느즈막한 시간이었지만 날은 여전히 더웠고 마지막으로 면접 장소는 찾아가기도 힘든 외진 곳에 있었다. 몇 번이나 전화 통화를 하면서 위치를 물어물어 알아냈는데 비좁은 주택가 골목 사이에 허름한 시멘트 건물이 나타났다…. Continue Reading →

닥터 에이전트 (Dr. Agent) – 1

퇴근길 전철역 계단에는 엄청난 인파가 쏟아져 나오고 들어가고 있다. 출입구까지 나가는 길은 걸어간다기보다 휩쓸려 간다는 표현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계단을 헛딛지 않으려 바닥을 보고 걸었지만, 앞사람에 가려 좁아진 시야에 현기증이 날 지경이었다. 이런 곳에서 어떻게 처음 보는 사람을,… Continue Reading →

100년 하고도 64년 후의 봄

계단 층계마다 융단처럼 돋아있는 이끼위로 따뜻한 햇볕이 쏟아진다.무성하게 자란 잡초때문에 정원은 마치 정글과 같았다.노인은 의례 그랬듯 바깥으로 나와 나무 그늘에 앉았다.그는 잠깐동안 건물 꼭대기의 다락방 창을 바라보다가 한숨을 쉬었다. ” 생명체에게는 시간과 장소가 모두 중요하다면서요?  시간과 장소의 강은 운명에 맞서는… Continue Reading →

© 2019 달그림자 — Powered by WordPress

Theme by Anders Noren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