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의 이해

없어졌다. 분명히 조금전까지 책상 서랍안에 있었는데 아무리 찾아도 없다. “야, 혹시 내 물리 교과서 못 봤어?”“…? 못 봤는데. 어디다 뒀는데?”“아, 씨…. 아침에 분명 가방안에서 다 꺼내서 서랍안에 넣어뒀었단 말이야.”“누가 빌려간거 아니고?”“1교시 교과서를 누구한테 빌려주냐?”“아참. 그렇네. 흠…. 집에서 안 가져온거 아닐까?”“아냐, 분명히 넣었어. 흑.. 아침부터 짜증나.” 무미건조한 걱정을 하는 짝에게 투덜거리는 것으로 속상함을 토로한다. 이게 무슨 … Continue reading “성경의 이해”